LGU+ 콘텐츠 제일주의로 ‘꼴찌의 반란’ – 이투데이

LG유플러스가 권영수 부회장의 ‘콘텐츠 우선주의’를 앞세워 가입자를 유혹하고 있다. 권 부회장은 평소 “4G, 5G 서비스 말만 하면 뭐하나. 소비자…
— 사이트 계속 읽기: m.etoday.co.kr/view.php

0 댓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